페라리, 서울 반포 전시장·서비스센터 오픈

동아현랑 0 10 0 0
[서울=뉴시스] 박주연 기자 = 페라리가 서울 반포 전시장·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했다. 페라리 국내 공식 수입·판매사 FMK는 소비자에게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대규모 전시장을 추가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. 서울 서초구 성모병원 사거리에 위치한 페라리 반포 전시장은 지상 2층, 지하 1층, 전체 면적 약 2000㎡(약 606평) 규모로, 판매와 서비스, 부품 판매 및 교체가 한 곳에서 이뤄지는 3S 쇼룸이다. 1층과 2층에 각 4대씩, 최대 8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며 지하 1층에는 1100㎡규모의 서비스센터가 운영된다. 반포 전시장은 페라리의 새로운 CI를 적용해 고급스러우면서도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. 상징적인 컬러들과 소품, 기념비적인 순간들을 담은 이미지를 조화롭게 배치해 브랜드의 라이프스타일을 총체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완성했다. 차량과 브랜드의 역사 및 특징, 포뮬러1 스토리 등을 볼 수 있는 브랜드 익스피리언스 LED월, 헤리티지 월과 라이브러리, 그리고 디지털 시뮬레이터와 아틀리에 패널, 커뮤니티 테이블이 설치된 컨설팅룸 등 전시장 곳곳에서 브랜드를 경험하고 즐길 수 있다.1층은 최신 모델 전시와 고객 상담을 위한 공간이다. 전시 공간 옆에 넓게 자리한 고객 라운지는 커피바와 편안한 소파, 페라리 헤리티지 소품들로 페라리 커뮤니티 또는 프라이빗 클럽에 온 것 같은 안락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제공한다.2층에 위치한 '페라리 아틀리에'는 오롯이 한 고객만을 위한 공간으로, 전문팀의 도움을 받아 나만의 페라리를 만들 수 있다. 외관 컬러와 실내 소재, 최신 기술 등 다양한 옵션을 선택해 고객의 개성을 더하고 차량의 성능을 강화할 수 있는 비스포크 서비스를 제공한다.지하 1층 서비스센터는 차량 점검 및 수리를 위한 10개의 워크베이와 페라리 전용 최첨단 설비를 갖췄다. FMK 김광철 대표이사는 "새로운 반포 전시장·서비스센터를 통해 소비자들은 페라리 오너로서 차량을 소유하는 전 과정에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수준 높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"이라며 "브랜드에 대한 애정과 지식을 나누고 교류할 할 수 있는 '페라리 클럽하우스'로서의 역할도 기대한다"고 말했다.☞공감언론 뉴시스 [email protected]▶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▶ K-Artprice,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▶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<ⓒ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>

0 Comments
제목
Category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10(2) 명
  • 오늘 방문자 313 명
  • 어제 방문자 821 명
  • 최대 방문자 4,099 명
  • 전체 방문자 1,439,294 명
  • 전체 게시물 495,261 개
  • 전체 댓글수 122,439 개
  • 전체 회원수 75,676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